Travels with Hyeongnim 1: Kunming, or is this Korea?

“형님과의 여행 1: 곤명…아니면 여기는 한국인가?”

이번글(만!)은 한국어판도 나옵니다. This entry (and only this entry!) comes in Korean as well.

한국어 실련은 매일 조금씩 떠러지니까 부끄러운데. Though I’m embrassed about how my Korean skill is faltering daily.

Once upon a time, I lived in Korea. I attempted to earn the interest of uninterested students by day, and then spent my evenings either receiving absurd reimbursement for one-on-one lessons or going to town on rice wine and pancakes (kimchi, potato, leek, sesame leaf) with my buddies. On the weekends, which included Fridays because I had one of the cushiest jobs ever, I would cycle around town trying to figure out what was happening in the Green Scene. One day, at a tiny little shop selling whole-weat noodles, organic rice wine, and homemade soaps and lotions (I later learned that this was also the office for “Council for Local Agenda 21,” a kind of NGO tasked with implementing the UN’s “Local Agenda 21” sustainability resolutions), a certain Gwon Jeong Su nuna (older sister figure, though I kind of thought she was my age) saw my bike and invited me to participate in the Daegu Bike Rally. This eventually led to me becoming staff the following year; becoming friends with owners of different eco-friendly and indie enterprises all over the city, from restaurants to clinics to art spaces, and also brought me into contact with the people behind Vegetarian Dinner for the Earth. In short, she changed my life.

한 때는, 난 한국에서 살았다. 학교에서, 영어에 관심이 전혀 없는 학생들의 관심을 끌도록 노력했고, 저녁에 1대1수업해서 말도 안 되는 보상 받거나, 친구들과 같이 막걸리와 전(김치, 감자, 부추, 깻닢)을 과식하곤 했다. 주말에는 (내 일자리가 너무 편해서 금요일도 쉬었지!) 대구 여기 저기 자전거를 타서 친환경 시느에 대해 알아내려고 했다. 어느 날에 통밀국수와 유기농 막거리, 그리고 손으로 만든 친환경 화장픔 등등을 파는 가게에서 들르게 되었다. (나중에 난 그가게가 “맑고 푸른 대구 21” 사무실인 것을 알게 되었다.) 가게에서 어느 권정수 누나는 (난 그 누나가 나랑 동값인 줄 알았지만) 내 자전거를 보길래 저전거 대행진에 참가하라고 했다. 그 첫걸음 덕분에 난 내년에 스태프가 되었고, 대구의 많은 친환경이니 인디 단체들의 – 식당, 한의원, 시민단체, 등등 – 주인과 직원들을 만나게 되었다. 게다가 녹소연의 지구를 위한 채식밥상을 알았다. 짧게 말하자면, 내 인생을 바꿔 놓았지.

아이구 번역하기 힘들다!

Fast forward to Earth Day, 2011, which also happened to be my birthday. Thanks to the police having shut down traffic on Main Street for a day, my friends and I were able to pitch tents, camp out, sing songs, and celebrate my birthday in style. Nuna was around, helping prepare downtown for the next day’s festivities and bike rally, so she paid us a visit, bringing along her husband. It was then that I learned that they, too, were planning an international bike trip. Though, technically, I’m not sure if I actually was at that point or not. I had already met the cycle-crazy latin couchsurfers (100,000km each) and Mingyu (bike trip planned since 3 years previous), so the idea may well have been in my head.

지구날 2011일 겸, 내 생일일겸! 경찰은 중앙로에서 교통통제를 시켜서, 난 친구들과 같이 중앙로에서 텐트를 치고 노래하고 요리하고 생일을 재미있게 보냈다. 다음 날의 지구의날 행사들을 준비하기를 위해 누나도 있었지. 누나와 형님 잠깐 텐트 앞에서 들러서 내년 세계 자전거 여행을 하겠다고 말했다. 난 그때 이미 세계 자전거 여행 했던 사람을 2명은 만났었고, 3년 동안 자전거 여행 준비해 온 민규리를 만났었는데, 그때 자전거 여행갈 생각이었는지 잘 모른다.

Fast forward again, this time to March, 2013. I’m in Vietnam, hanging out with Suzie and Wendy, trying to figure out what to do when I leave Saigon. Not enough time to cycle Vietnam, unless I renew my visa; if I do that, though, I’ll wind up in the south, meaning I probably have to skip Laos. And I miss China. Good veg food, six months invested in the language, plenty of knowledge gained about culture, geography, etc. China feels like a vacation, not a challenge. Vietnam, on the other hand is as difficult as its countryside is beautiful. Upon a random FB check, I see that Nuna’s husband has made it from Spain, through Eastern Europe, across the Middle East, over the Stans, and out of India and into Nepal. He’ll be in Kunming, China in two weeks. That’s only about 800k from Hanoi, where I’ll be in five days. Once again, fate has swooped in and saved me from having to make any decisions. Thank you, multiple-entry visa. China, here I come!

2013, 3월. 난 베트남에서 수지와 웬디 (둘다 대구 친구!)랑 같이 놀고 있다. 난 사이곤을 떠나면 어디로 가면 되나? 자전거를 타고 다시 남쪽으로 올 시간 없다. 비자를 재신청해도 되는데…베트남 남쪽가지 저전거를 타고 와 버리면, 라오스를 못 가야겠네. 싫다. 게다가…중국이 그립다. 채식하기에 좋고, 6개월 동안 중국 표준어를 열심히 배웠고, 이제 지리와 문화에 대해 좀 말고 있다. 중국 여행은 도전이 아니라 휴가이지. 베트남은 오히려 시골인 아름다운 만큼 여행하기 힘들다. 폐북 확인해 보니까, 누나의 남편인 자라형님은 스페인에서, 동유럽, 중동지역, 언제나 헷갈린 “스탠”나라들, 인도, 네팔까지 와 계시고 2주일 후에 중국 곤명 (큰밍)에 도착하신다. 난 5일 후에 하노이에 돌아가는데, 거기서 큰밍까지 800킬로미터밖에 안 되네. 운명은 한 번또 나를 결정해야 되는 것으로 부터 살려 줬다 (말이 되나????). 오예! 중국 복수 입국 비자, 고마워! 중국아, 준비해라, 난 돌아간다!

2013-03-24 Kunming 037.JPG

Meet “Honorable Older Brother” (that’s how I address him). His real name is Kim Jeong Mun (Gold Upright Letter?) and his nickname is Zara, which means something like tortoise. That name must have been given to him before he cycled 16,000km in one year. The lunch-box sojus belonged to some other Ajossis (uncle figures) at our Korean-run guesthouse. Yes, they brought soju with them from Korea. And pickled sesame leaves. And Korean cookies. Koreans on the road do this. Zara himself devoted about twenty percent of his carrying capacity to red pepper paste and spicy ramen bouillion. My first boss told me that when she studied abroad in England, she missed Korean food so much that she would sometimes spread red pepper paste on squishy white bread. Oh, Korea!

“형님”입니다. 진짜 이름이 김정문이며 별명은 자라 (거북이라는 의미?)입니다. 이제 1년안데 자전거를 타고 16000 킬로미터 오셨는데, 참 옛잘 별명인 것 같네. 도시락 소주는 같은 게스트하우스에 머무는 한국인 아저씨의 것이다. 그들은 2주일의 중국여행 하는데, 소주와 깻닢김치와 한국식 과자를 들고 오셨다. 여행하는 한국인들이 이렇다. 형님도 5개 가방을 들고 다니는데, 한 가방은 고추장과 신라면 수프분말만 들어있단다. 옛날에 내 첫 학원 원장님도 – 영국에서 공부할 때, 한국 음식을 너무 그리워해서 흰빵에다가 고추장을 발라서 드셨단다. 아, 한국이여!

2013-03-23 Kunming 007.JPG

Dinner on night one with the three Ajossis. Mr. Kang and Mr. Kwon were scoping out the southwest before heading to Beijing to check out some sort of medical supply goods convention. Like true Ajossis, they treated their Dongsaeng (younger sibling) well, paying for my food at every meal we ate together! Oh, Korea!

첫 저녁의 아저씨와 함깨 식사. 강형님와 권형님은 베이징 의약품 전시회에 참석하기 전에 중국 서남 운남성 구경 좀 하기로 하셨다. 예의 바른 형님이니까, 식사를 같이 할 때마다 동생인 나를 위해 밥을 사 줬다. 오예! 오, 한국이여!

IMG_20130324_113232.jpg

IMG_20130324_115852.jpg

Day 2: The ajossis charter a van and go to visit the Stone Forest, which is often included on those lists of “1000 places to see before you die.” Actually, it makes the top 25 sometimes. However, it costs like $30 bucks to get in, and it was going to cost $30 or something to chip in for the van, so I decided not to go. For one, sixty bucks is about a week’s budget for me. For two, I had just dropped $25 on a bus ticket and $18 on stashing by bicycle in the bus. For three, I get to rejoice in nature for free almost every day while cycling. For four, I’m ideologically opposed to the government charging out the arse for people to see natural wonders. Isn’t it our right as earthlings to be able to walk around this stuff freely? All you have to do is F*CKING NOT DESTROY IT. Why’s that so expensive? I’ll chip in five bucks for footpaths.

2째날: 아저씨들은 밴과 기사를 시켜 “석림”을 구경하러 가셨다. 석림은 “죽기 전에 봐야 돼는 곳 1000개” 리스트에 나오는 관광지이다. 사실, 25개만이 있는 리스트에서도 나오긴 한다. 그런데, 입장료는 거의 3만원되고, 차도 돈을 그 정도 드니까, 난 안 가기로 했지. 1째 이유: 6만원이면 난 1주일 살 수 있다. 2째: 큰밍에 빨리 도착하기를 위해 2만5천원 버스표를 끊었고, 자전거를 싣고 가시를 위해 또 1만8천원. 3째, 난 매일 자전거 타면서 아름다운 자연을 공짜를 즐길 수 있지. 4째, 난 정부가 자연 관광지 입장료를 비싸게 하는 게 싫다. 우리가 지구에서 태오는 생존임으로, 이런 자연을 자유럽게 즐기는 것은 우리 자연권리가 아닌가? ㅅ*발놈아, 그냥 파괴하지 않으면 되잖아! 뭐가 그렇게 비싸냐? 인도를 만들어 주면 5춴원 정도 내 줄게.

IMG_20130324_151226.jpg

Just after sending the Ajossis off in the van, a wave of pure bliss swept over me. I had resisted the temptation of seeing what supposedly must be seen, which also meant spending six hours in a car (round trip), coughing up a week’s worth of money, overpaying for lunch, being throttled by crowds, and getting depressed about the general state of the world (view Neonized stalactites above). Instead, I walked out of the underground parking garage with the sun seemingly concentrating all of its rays directly on my face. I savored the feeling of having nothing but time. A whole day ahead of me to do whatever I felt like, and a whole 90 days ahead of me before my visa would expire. Not a worry in the world! I walked out into the street market, staring at length at pickles, pastries, dumplings, noodles, and of course, right back at each person I caught staring at me. They all averted their gaze with embrassment the instant as I smiled at them. Oh, China!

아저씨들들 보내고 나서, 순수한 행복의 파도가 나를 쳤다. “꼭 봐야 되는 곳을” 보기의 유혹에 빠지지 않았었다. 6시간의 차행을 피했도, 1주일의 먹고 사는 돈을 써 버리기를 피했고, 비싼 점심 사기를 피했고, 사람이 붐비한 곳을 피했고, 세상상황 (자연 석림에다고 네온 불을 붙이냐???) 때문의 우울증도 피했다. 그대신에, 지하 주차장에서 걸어 나와서 내 얼굴에 햇님이 쳐도 보는 것을 느겼다. 자유 시간이 많다는 것을 천천이, 깊이 느겼다. 오늘 하루종일 내 맘대로. 중국비다 기간 90일. 세상에 걱정거리 하나도 없다! 길가 시장으로 나가서 장아찌, 전병, 만두, 국수, 그리고 나를 쳐다보는 사람들을 되쳐다봤다. 내구 웃으면, 그들은 부끄럽게 눈을 내린다. 오, 중국이여!

On the way back home, I decided to savor my time and freedom – first by taking a detour, getting stuck at a dead end, and returning the way I had come without the slightest sense of having wasted any time; and then by taking the stairs up to the seventh floor apartment/hostel, cutting my pace in half at the third floor and in half again at the fourth, just thinking to myself: why bother hurrying? Once I got home, I sat down and medidated for the first time in too long, feeling the happiness course throughout my body.

집에 가는 길에, 내 시간과 자유를 더욱 더 천천이 즐기기로 했다. 익숙하지 않은 길로 해서 걸어 가니까, 길이 끝나고 난 왔던대로 돌아지만…시간을 낭비했다는 생극은 들니 않는다. 아파트 건물에 오니까, 7층까지 계단으로해서 가기로 했다. 3층에 속도를 반으로 잘랐다. 4층에서…또 반으로! 천천히 가자. 왜 힘들게 서둘러 가냐? 집에 들어가 않아서 명상을 했다. 행복은 내 핏줄 통해 움직이는 게 느껴졌다.

2013-03-24 Kunming 016b.JPG

Dinner that night with the Ajossis and the guest house owner. He’s got a good gig going – rent is $600 bucks a month, and he charges $10 for a room. So, if he can get 2 guests a night, he covers his rent. If he can get 4, he can pay rent and downpayment. If he can get 6, he can do all that and also more than pay for his food, meaning that he doesn’t have to bother being a freelance software designer. If it turns out that I suck at farming, this will be my future.

그날밤, 아저씨와 게스트하우스 주인과의 저녁. 주인은 살 사시네. 집값은 한 달에 60만원, 손님은 하루에 1만원 낸다. 매일 2명의 손님만 있으면, 집값을 다 내신다. 4명이면, 집값과 열쇠돈 (집세?) 되겠다. 6명이면 생활비도 되니까 프리랜스 소프트외어 디자인을 안 해도 되겠다. 난 농사를 못 하게 된다면, 게스트하우스 주인이 되겠다.

2013-03-24 Kunming 028.JPG

Back at home: NORAEBANG! (ie. karaoke). I wonder if I’m the only white guy in history who can sing along with every song on Kim Kwang Seok’s “Singing them Again 2” album. Ohhhhhhhh nomu swuipge byeonhaegane! ohhhhhhhh nomu bballi—byeonhaegane!

집에 돌아가서: 노래방! 내가 역사상 김광석의 다시 부르기2의 모든 노래를 외워 놓은 유일한 백인인가???? 오오오옹 너무 쉽게 변해가네. 오오오오 너무 빨리—-변해가네!

2013-03-24 Kunming 029.JPG

2013-03-24 Kunming 025.JPG

세월은…그렇게…흘러….

2013-03-26 to yangjiazhuang 004.JPG

The previous morning, the Ajossis had wanted to stop at a fast food restaurant for breakfast, but I adamantly refused. Instead, I dragged them to the market to feast on cheap, delicios, authentic dumpings, donuts, pitas, soymilk, and the like. Today, they come this-a-way of their own accord! To quote an email from my Nuna: “Zara might be older than you, but when it comes to travel in China, you’re his senior. Take care of him!” Damn straight I am!

이 전날에, 아저씨들 아침식사를 패스트푸드점에서 먹자고 했였는데, 난 고집 부려 거절했다. 그대신에 그들을 주변 시장에 드리고 갔지. 저렴하고 맛있고 진짜의 중국 음식인 만두, 전병, 납짝빵, 두유, 등등을 자ㅏㅏㅏㅏㅏㄹ 먹었다. 오늘은, 내가 아무말을 안해도 그들은 스스로 시장으로 나가신다! 누나는 이메일에서 “자라형님은 형님인데, 마이크는 중국여행에 선배이야, 잘 해 줘!”라고 썼다. 그래! 난 선배야!

PS. I can translate between Korean and Chinese! And confuse the crap out of all the cooks and waiters. “What is going on here? How come the Chinese people aren’t speaking Chinese to me, but the white guy is? What the hell are they speaking amongst themselves?” This was the beginning of 3 weeks, no English. Yeahhhhhhhhhhh!

또는…난 중국어-한국어 통약을 할 수 있다. 요리사와 직원들 헷갈린다. “뭔일이야? 이 중국인들은 중국어 못 하는데, 이 외국인을 좀 하네. 그리고 서로서로 뭔 말을 하노?” 3주일 동안 난 영어를 쓰지 않았다. 오예!!!

2013-03-26 to yangjiazhuang 006.JPG

2013-03-26 to yangjiazhuang 007.JPG

Ok, we’re fueled up! Time to hit the road! Thank you, Zara’s handlebar bag, for blocking my balljazz. How the hell am I gonna say that in Korean?

자, 힘이 좀 생겼다. 출발하자! 자라형님의 핸들바 가방아, 고마워라, 나의 balljazz을 막아줘서!

This entry was posted in Characters and Friends, China, Korea, Uncategorized, Yunnan and tagged , , . Bookmark the permalink.

6 Responses to Travels with Hyeongnim 1: Kunming, or is this Korea?

  1. Jeff says:

    사랑해

  2. 썌키 says:

    OMG are 행님의 panniers made of duct tape and Winnie the Pooh bags? That’s so awesome, you need to get some of those. He’s certainly got the fashion aspect of bicycle travel down pat.

  3. 권형님(?) says:

    마이커~ 어느 하늘아래서 잘먹고 잘자는지?
    언제 마이커 맛난거 사드리지?

    • Michael Roy says:

      형님~ 아무리 멀어도 하늘은 하나일뿐이지요! 이제 다시 따뜻한 남쪽으로 향합니다. 오늘 리지앙, 다음 2주 정조 남 운남성, 그 후엔 라오스!